2011년 4월 28일, 블렌드  


셜록분자(?)라면 블렌드님 블로그를 다들 알고 계실 거라 생각해요. 
그리 제가 혼자 덕내 풍기며 지분거리던;; 연이 닿아(?) 제가 가끔 트위터에서도 치근덕-_-거리고 그럽니다. 

어느 밤, 존에게 자장자장 양 하나 양 둘 세어주는 셜록을 생각하시면서 올리신 트윗에 
제가 쓸데없이 또 난입해서 셜로기는 까만양 드립을 쳤어요;;;

▲ 사건의 발단(?). 블렌드님의 양 세어주는 셜록

▲ 저기에 자극받은 저의 까만양 셜로기 망상;;

  ▲ 문제의 깜댕이 셜로기양 황금둥이 조니양 드립

 그랬더니, 그랬더니... 

▲ 두둥


블렌드님께서 저렇게 뽀송뽀송한 양 두 마리를 퐁- 낳아주신거죠!
더빙판 텍스트 감각까지 놓치지 않아주신 저 센스라니. 그래서 저는 양을 세다가 잠들지 못했다는 그런 어떤 결말...

요즘 무척이나 바쁘셔서 잠시 쉬고 계시지만,
창의력 돋는 소설로 돌아와주실 걸 기대합니다. 감사드려요! : ]


※ 그림/링크를 클릭하시면 작가님 블로그로 이동합니다. 덧글은 작가님께!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asserbyNo3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블렌드 2011.05.10 21:00 신고

    안녕하세요 행인3님>< 으힝힝 일전 링크 가능여부를 물어 주셨을 때 어이쿠 영광입죠ㅠㅠ 싶은 한편으로 헤헤 뭔진 모르겠지만 행인3님께서 동물버전 셜존 짤들을 모으시나보다 라고 나름대로 짐작했었는데 단독포스트(!)일 줄은 몰랐어서 깜놀하는 한편으로 귀엽게(저를..아니 양,양들을...) 보아주신 것 같아 참 기뻤습니다><
    어느 정도냐 하면 사실 제가 방금 전까지 배탈로 내내 화장실을 들락날락하던 중이었는데 복통이 사라지고 설사가 멎을 정도로... 오오 행인3님의 영험함을 믿습.. 아니 배려 깊게 밴 포스트 저야말로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다소 자연적인 언급(...) 죄송합니다. 하지만 쓰지 않을 수 없었어요!! 오오...
    행인3님이야 말로 트윗에서 저로서는 헉 싶을 정도의 일정을 보내고 계신데, 부디 그 사이사이 기쁜 일들 행복 안겨주는 순간들 많기를 바랍니다. 지금도요!><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5.14 02:37 신고

      아흑. 제가 이 양들을 만나고 얼마나 기뻤는지 모르실 겁니다.
      마음 속에서 봉실봉실 다정한 양들을 생각했는데
      그게 눈앞에 퐁- 나타나버린거죠! : ]

      부디 자연적인 상태(...)가 빨리 나아지시길 바랄 뿐입니다.
      유쾌한 상상 많이 들려주세요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