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제: Sunday Tea 
  • 저자: out_there + 역자: PasserbyNo3 
  • 등급: 전체연령가 (G) 
  • 길이: 단편 (약 450단어) 
  • 경고: 없음 
  • 저작권: 저자/역자 모두, 이 캐릭터들과 설정에 대한 모든 소유권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 저자 주석: Godofwine님의 요청에 의해 작성한 글입니다: 셜록, 셜록/존, 일요일 티타임, 완전 달달하게. 
  • 역자 주석: PasserbyNo3가 습작으로 번역하였으며, 오류가 있을 수 있으므로 링크 외의 펌은 정중히 사절합니다.
  • 원문: http://archiveofourown.org/works/163783 


 
셜록은 규칙적인 생활에 어울리는 사람이 아니다. 존이 알고 있는 한, 그가 뭔가를 규칙적으로 한다는 걸 믿지도 않는다. 샤워라도 하는게 고마울 지경이니까. 하지만 그나마도 정해진 시간이 있는 건 아니었고, 가끔 셜록이 기분내키면 하루에 네번씩도 하곤 했다. (필요해서도 그렇지만, 그들이 쓸 수 있는 온수량에 제한이 있기 때문에도 존은 일찍 샤워하는게 현명하다는 걸 알게 된 바 있다.)

셜록의 모든 생활방식 중 단 한가지, 유일한 예외가 있다면 그건 바로 일요일 티타임일 테다. 매주 일요일 오후, 정확히 네시가 되면 존은 차를 마시자는 이유로 어떤 카페나 레스토랑, 호텔로 끌려나가곤 했다. 존의 취향대로였다면 오후의 티타임은 당연히 차 한잔과 비스킷 약간 정도면 충분했지, 한입거리 샌드위치나 크라상, 색색가지 마카롱과 이상적으로들 말하는 다양한 차같은것까지 포함하는 건 아니었다. 그는 그저 차 한 잔이 필요했던 것 뿐, 하나하나가 20파운드는 훌쩍 넘기고도 남을 ‘오감만족! 마음껏 즐기는 호사스러운 경험[각주:1] 씩이나 바라는게 아니었다. 하지만 무슨 일이 - 아니면 불가사의한 실종이나 난해한 살인 같은 셜록의 사건이라든가 - 있든간에, 일요일 오후에는 오후 티타임이 있었다.

이게 셜록에 관련된 것 중 가장 이상한 일은 아니지만, 여전히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긴 했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상했던 나머지, 결국 - 모두 다른, 하지만 어쨌든 비싼 곳들에서 다섯번이나 이어진 오후 티타임 끝에 – 존은 말을 꺼내고야 말았다. 

“우리들, 일요일마다 뭔가 패턴이 있는 것 같은데. 그렇다고 해서 내가 즐겁지 않았다는 건 아니지만…,
 자네 계속 오후 티타임 핑계로 날 끌고나오고 있잖나. 조금 이상해서.”

“누군가랑 같이 앉아있으면 내가 덜 이상해보일 테니까요.” 
셜록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대꾸하며, 선명한 푸른색 마카롱을 베어물었다. 

“당신은 규칙적인 걸 좋아하고, 나도 이런 외출을 즐기고 있으니, 이정도면 서로 만족스러운 절충안이라고 봅니다만.”

“만족스러운 절충안이라,” 존은 그대로 따라할 뿐이었다. 왜냐면, 음, 달리 뭐라 할 말이 있었겠는가?

“우리 둘이,” 셜록은 긴 손끝으로 자신과 존을 번갈아 가리키며 말했다.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잖습니까.”[각주:2]

존은 눈을 깜박이다가, 얼마 전에 뭔가 비슷한 이야기를 했던 것을 떠올리며 시선을 돌렸다.
하지만 그가 이야기했었던 건 사라와 데이트하러 나가겠다는 거였고, 그러니까… 
“자네 말은, 왠지 우리가 데이트하고 있다는 것처럼 들리네만.

“아닌가요?” 단 것을 한입 가득 문 채로, 셜록은 진심으로 놀랐다는 듯 반문했다. “뭐가 빠진거죠?”

“그러니까 자네 말은, 이게 왜 데이트가 아니냐는거지?” 존은 물었다.
그는 누가 봐도 명백한 대답을 생각해내려 했지만, 생각나지 않았다. 그들은 함께 밖에 나와있고,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중이었다. 젠장, 심지어 계산도 셜록이 했군. 스스로도 알아서 물 끓이고 차를 탈 수 있기 때문에 존은 어이없이 비싼 돈을 내면서까지 고급스러운 찻집에 다닐 생각이 없었지만, 셜록은 여전히 그런데 돈을 썼다. 

“솔직히 말하자면, 빠진건 없는 것 같군그래.”

“그럼 됐습니다.” 셜록은 말했고, 쉴 틈도 없이 덧붙였다. 
“블루베리 마카롱 맛있네요, 존. 하나쯤 먹어봐요. 색깔이 정 거슬리면 눈이라도 감구요.”

“고맙지만, 난 이 엄청나게 비싼 차로도 충분할 것 같아.”



+) 
나긋나긋하고 평온한 일요일 오후 두 사람의 짧은 일상.
질척거리지 않으면서도 섬세한 감정표현에, 캐릭터 성격도 잘 살리시는 분이라 내가 참 좋아하는 작가님 중 하나다.
나중에도 차근차근 이 작가님의 다른 (긴!) 글들도 번역할 예정!

아, 명백하게도 일요일 오후 4시 업데이트는 미리 계획한게 맞습니다 맞고요...
지금 이순간, 어딘가에서 여유롭게 차를 마시는 그들을 상상하면서  : ] 



  1. 원래 표현은 'indulgent experience for the senses'지만, 나름 분위기 맞춰 살짝 의역... [본문으로]
  2. "We're two people," + "going out and having fun." 원작 대사 그대로였기에, 번역은 더빙판의 느낌을 살렸다.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asserbyNo3 트랙백 0 : 댓글 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1.03.05 00:19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3.05 16:22 신고

      저였다면 접시는 물론 숨도 안쉬고 몽땅 들이마셨을 겁니다;;
      하지만 존이 아니면 누구에게도 그런걸 사줄리가 없겠죠.

      이 글은 정말 평온한 오후의 한 장면이라 맘에 들었었어요.
      누가봐도 명백한 연인인데 그 둘만 모르는게 모에포인트!!
      연애를 건너뛴 부부모드의 두 사람이라서 좋기도 하고요.

      마카롱보다 더 달콤한 덧글, 감사합니다. (우걱)

  2. addr | edit/del | reply 마카롱좋죠 2011.03.14 15:47 신고

    비싼 과자 마카롱~!!!
    오후 4시를, 댓글을 쓰고 있는 현 시점에서는 15분을 남겨놓고 보고 있는데, 완전 부러워죽겠습니다. 뭐야 당신들 왜 이렇게 달달한 겁니까! 흔하디 흔한 일상이지만, 저런 일상을 옆에서 평생동안 지켜보고 싶네요ㅠ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3.14 17:50 신고

      아. 저도 마카롱 완전 사랑합니다.
      게다가 셜록이 권해주는 마카롱이라니...
      눈을 감긴 무슨, 힘껏 부릅뜨고 훌훌 마셔버리겠어요! 세상에 ㅠㅠ

      이런 소소하지만 달달한 일상 속의 장면이 넘 좋더라구요.
      제 마음 속 두 사람에게는 그런게 너무 잘 어울리거든요.

      덧글 감사합니다. 종종 들러주세요~ : ]

  3. addr | edit/del | reply Rei 2011.04.24 20:58 신고

    ;ㅅ;)아.......저도 이상하게도 마카롱에서 꼳혔습니다. 마카롱, 부러워라. 비싸서 케이크 위의 장식품이나 쳐다봤는데. 왜 이렇게 마카롱 사먹기가 힘든건지. 셜록은 엄친아(?)니까, 존도 저런 셜록에게 익숙해지면 좋지 않은까요? 성격만 빼면, 좋은 애인이잖아요. 괜찮은 데이트고.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4.24 21:33 신고

      이미 익숙해져 있지만, 말로 뱉고 나서야 알게 되는 그런거라 생각합니다.
      서로의 일상에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그들이잖습니까.
      평온한 일요일, 여유로운 데이트죠. : ]

  4. addr | edit/del | reply black feather 2011.04.29 15:40 신고

    세삼스레 뭘. 이미 연인을 넘어 부부면서. 존은 그렇다치고 셜록은 알면서 모르는 척 하는 걸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그렇죠? 정말 번역을 잘 하시네요. 제가 소설을 번역해본적이 없어서 그런지 모르겠습니다만 아무튼 그 느낌을 엄청 잘 살리셨습니다. 오오! 멋집니다! 마침 비싼 차를 마시고 있었는데 말이죠~!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5.01 01:45 신고

      느낌이 잘 전달되었다니 참으로 다행입니다. 감사해요.

      정말 런던 어딘가에서 나른한 오후 차를 마실 것만 같은 커플이에요.
      사랑스럽고 포근해서 좋아요 : ]

  5. addr | edit/del | reply 페파민트 2011.05.11 18:11 신고

    남자가 혼자 카페에 가는 것보다 남자 둘이 가는 게 더 이상해 보일 텐데..아마 이 생각을 존은 하겠지만 이미 입 밖으로 내뱉어 봤자 씨도 안 먹힐 거라는 걸 알겠죠.ㅎㅎㅎ 셜록이 자기 돈 쓰겠다는데 그저 맛있게 마시면 됩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5.14 01:02 신고

      깔깔. 이미 처음 갔을 때부터 존은 낚인겁니다! XD
      그나저나 함께 차를 마셔줄 셜로기가 있다면 저는 어디라도 따라갈텐데.
      저 오붓한 분위기라니, 존이 부러울 따름입니다 : ]

  6. addr | edit/del | reply 아시르 2011.05.20 10:42 신고

    저는 조니보이가 끓여주는 차든, 셜로기가 사주는 호화로운 차든 상관없으니 누가 차 좀 줬으면 좋겠네요.... ㅋㅋㅋ
    셜록아 나한테도 마카롱 좀 권해줘...ㅠㅠ

  7. addr | edit/del | reply 승희언니 2011.09.07 08:33 신고

    당연히 데이트라 생각하며 존을 끌고 다니며 화려한 티타임을 가지는 셜록!!
    데이트냐는 존의 물음에 그럼 아니냐며 의아해하는 셜록이 너무 귀여워요1!
    존은 나중에야 이 티타임의 진실을 알았을 뿐이고!
    다음부터는 뭔가 좀더 제대로인 데이트가 시작되겠죠?ㅎㅎ

  8. addr | edit/del | reply 2011.12.21 22:15 신고

    오후 4시면 일상적으로 바쁘고 지칠 시간인데 부러워 죽겠군요.
    알콩달콩 이야기할 상대도 있고 맛있는 차와 마카롱까지 ㅠ
    우리나라도 여유롭게 오후의 티타임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저에겐 셜록도 존도 없으니 휴식과 차라도...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