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제: 5 reasons it is hard to be Sherlock's *mumblecough* + 1 reason it's actually very easy
  • 저자: (익명) + 역자: PasserbyNo3
  • 등급: G
  • 길이: 단편 (약 800단어)
  • 경고: 없음
  • 저작권: 저자/역자 모두, 이 캐릭터들과 설정에 대한 모든 소유권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 알림: PasserbyNo3가 습작으로 번역하였으며, 오류가 있을 수 있으므로 링크 외의 펌은 정중히 사절합니다.
  • 원문http://sherlockbbc-fic.livejournal.com/575.html?thread=691519#t691519



하나

“저리 비켜주시죠.” 존이 나직하게 한마디 했다. “지금 과학적으로 실험하는 중이니까요.”

셜록은 고개만 살짝 돌려 기를 죽이고도 남을 만큼 날카롭게 쏘아보고는, 다시 부엌 테이블로 모든 관심을 집중했다. 그 위에 놓인 건… 저것들 혹시 콘택트 렌즈인가? 존이 손톱 끝으로 툭, 쳐보니 엄청 작고 소름 쫙 끼치는 곤충 껍데기마냥 바스락거렸다. 

“난 자러 갈거야.” 존은 피곤이 뚝뚝 묻어나는 말투로 선언하듯 말했다. “어쩐지 벌레들이 득시글거리는 악몽을 꿀 것 같긴 하지만. 너는 어떻게 할거야?”

“으음.” 셜록은 관심이라고는 1g도 없는 듯 중얼거렸다. “당신이 각 브랜드별 렌즈의 융해점을 정확히 알려주는 꿈을 꿀 수 있을거라고 생각한다면야 모르겠지만-”

존은, 그냥 버려두고 가기로 했다. 






저들은 경찰이다. 존이 저들의 얼굴을 갈겨버린다 해도 경찰을 부르는 번거로운 짓은 하지 않아도 될 거다. 저들 자체가 경찰이니 당연히 스스로를 부를 필요가 없지 않겠는가. 맙소사. 그는 지금 집어치우라고 버럭 소리치면서 주먹을 꽉 쥐고 달려들지 않으려 치열하게 생각하고 또 하는 중이었다.

도노반이 그러는 건 습관적이다 못해 이제는 거의 애정마저 느껴질 지경이다; 그녀도 분명 셜록 덕에 자주 웃기도 하고 말이다. 하지만 앤더슨 자식은…

존은 천천히, 차분하게 숨을 내쉬려 애쓰며 이를 악물고 식식거렸다. 셜록은 험담 따위 의식도 못한 모양인지(아니면 신경쓸 가치도 느끼지 못한 건지) 계속 시신을 관찰하고 있었지만, 존은 빈정거리는 한마디 한마디에 살의가 치밀어오르는 중이었다.

셜록을 무시할 생각도, 그를 변호해준답시고 괜히 나서서 그를 약해보이게 만들 생각도 없었다. 하지만, 아, 그러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았다.






이런 걸 보고 싶진 않았다, 이런 꼴은 정말이지 보기 싫었다 - 존은 꿀꺽, 마른침을 삼키며 갈데없는 두려움과 분을 삭였다. 담아두었다가 나중에 생각해도 되니까. 그는 셜록의 주름 하나 없이 매끈한 이마 위에 손을 얹었다.

셜록은 그에게 미소지어 보였다. 느릿하게, 얌전하게. 빛을 잃고 멍해보이는 눈빛. 눈앞에 주저앉아 있는 게 누구인지도 알아보지 못하는 것 같았다. 존의 손에 얼굴을 파묻는 셜록. 다정하게, 미더운 듯이. 하지만 이건 아니다.

“애쓴 거 알아.” 존은 그에게 말했다. 하지만 지친 기색까지 숨길 수는 없었다. “나 화 안 났어.”
그저 아주 작은 거짓말일 뿐이다.






긴급하게 도움 필요. 베이커가로. SH

커리 사와요. SH

갈릭 난도. 허드슨 부인은 망고 라씨래요. SH

어쩌면 내가 텔레비전을 망가뜨린 건지도 모르겠어요. SH

텔레비전을 망가뜨린 게 확실하네요. SH

올 때 새 텔레비전 부탁해요. 커리도. SH [각주:1]





다섯

그는, 지난 2분 사이에 배터리가 나가버린 걸지도 모른다는 양 다시금 핸드폰을 확인했다. 메시지 없음. 배터리 만땅. 막대기도 잘 뜨는데… 메시지는 없다.

시간이 지나도 시계에서는 아무 소리도 나지 않았지만, 존에게는 왠지 들리는 것 같았다; 상상 속에서 울려퍼지는 거대한 톱니바퀴와 텀블러 기어의 쿵, 쿵 소리. 여전히 핸드폰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 

계단 쪽에서도 발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아랫층에서 허드슨 부인이 신나게 수다를 떠는 것도 아니었다. 구급차 사이렌 소리도 없다. 뭐, 그건 좋을지도. 경찰이 와서 문을 두드리며 뭐라 하지도 않고… 뭐라더라? 정말 유감입니다만 당신의, 어, 남자친구?
 
친구. 파트너. 플랫메이트. 배우자.[각주:2]

당신의 셜록은 사망하셨습니다, 선생님.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아랫층 현관이 쾅, 열리더니 누군가 쿵쾅거리며 열일곱 계단을 올라오는 소리가 들렸다. 이내 문이 열리고, 그가 들어섰다. 제멋대로 헝클어진 머리, 정신사납고 기진맥진한데도 아주 멋진 그가. 존은 저 개자식을 당장이라도 죽여버리고 싶었다, 정말로.

“왜요?” 셜록은 영문을 모르겠다는 표정으로 눈을 깜박이며 그를 바라보더니, 오른손에 든 비닐봉지를 들어보인다.
“레스트라드가 잘 체포했어요. 칩도 사왔구요.”




하지만, 그래도 괜찮은 이유 하나

존은 짧게, 놀라움 섞인 웃음을 터뜨렸다. 한 손으로는 피가 흐르는 허벅지의 상처를 꾹 누르면서 생각했다. 깊은걸. 나중에 꽤나 많이 꿰매야 할 것 같지만, 호들갑을 떨 만한 건 아니었다.

“더이상 심리적인 문제만은 아니게 됐어.” 낄낄거리며 셜록도 함께 웃어주기를 기다렸다. 

하지만 아무런 대꾸도 돌아오지 않았다. 존은 고개를 들었다. 눈앞에 있는 얼굴은 마치 잘 가공한 뼈로 만들어지기라도 한 듯 새하얬다. 핏기도 하나 없이 두려움만 가득한 채로. 셜록의 눈빛은, 그가 전장에서 봤던 그 무엇보다도 더욱 거칠게 빛나고 있었다. 

“그냥 가벼운 상처야.” 서툴게 둘러대는 말에, 1초, 어쩌면 2초 정도 셜록의 얼굴에 슬픈 듯한 표정이 얼핏 스쳐가는 걸 보았다. 이내 재빨리 지워버리고 씩씩거리긴 했지만. 
 
“당연하죠.” 그가 팩, 쏘아붙였다. “게다가 당신이 내 현장에 온통 피를 흘려놨단 말입니다.” 하지만 존에게는 그의 눈이 여전히 두려움으로 휘둥그레져 있는 게 보였다. 상처 부위를 누르고 있는 손도 얼음장처럼 차가워져서는 덜덜 떨리고 있었다. “다음번엔 좀더 조심하라구요.” 잠시의 침묵에 이어, 떨리는 숨소리. “부탁이니까, 존.” 

차가운 기계 뒤에 숨겨진 따뜻한 마음을 볼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있는 사건이었다.



+)
잠시 쉬어가는 단편.
늘 골머리 썩이는 셜록 때문에 안절부절, 울그락불그락하는 BAMF 존이 잘 보여서 귀엽다.
암, 힘들지. 힘들고말고. 저런 개초딩에 자칭 소시오패스를 어떻게 델고 살거야. 존이 아니면 못하지. 
특히, 마지막에서는 그 유명한 게리뎁 편의 애정표현 대사[각주:3]가 떠올라서도 좋다. : ]



  1. ‘PLEASE BRING HOME NEW TELEVISION. AND CURRY. SH.’ - …일단 좀 맞자. [본문으로]
  2. ‘Friend. Partner. Flatmate. Significant Other.’ - XD [본문으로]
  3. ‘It was worth a wound -- it was worth many wounds -- to know the depth of loyalty and love which lay behind that cold mask.’ - 저토록 차가운 가면 뒤에 숨은 충실함과 애정의 깊이를 알기 위해서라면 한번쯤 다치는 것도 괜찮았다. 아니, 여러번 다치더라도 좋았다. (셜록홈즈 전집 - '세명의 게리뎁' 중, 황금가지) [본문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asserbyNo3 트랙백 0 : 댓글 4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 edit/del | reply 2011.07.10 11:00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6:53 신고

      맞아요 맞아요 맞아요. 귀여운게 많다는거죠!
      본질적으로 끈적하고 찐득한 관계인데
      거기에 귀여움까지 더해주니, 좋아서 살 수가 없어요;;;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하셔요! : ]

  3. addr | edit/del | reply black feather 2011.07.10 14:56 신고

    또 왔습니다. 블랙페더에요. 이번 편도 정말 재밌네요. 아. 저렇게 단숨에 심장까지 찌르는 말이라니. 정말로. 감동입니다. 존이 셜록 옆에 있는 이유가 나오네요. 셜록이 저렇게, 해주니까...!
    근데 매번 심부름 시키는 것도 모자라 이젠 아예 티비를 부수다니....그리고 새로 사오래...셜록...당신 어떻게 지금까지 살아있지??? 나같으면 엄청나게 패줬을 텐데. 씩씩.
    암튼, 패서바이넘버3님 덕분에 엄청 미소짓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6:57 신고

      나같으면 엄청나게 패줬을텐데 222
      저런 버르장머리 없는 꼬맹이에게는 그저 매가 약이죠.
      하지만... 너무 잘 어울려서 뭐라 할 수가 없어요;;;
      행복한 하루! : ]

  4. addr | edit/del | reply rachel 2011.07.10 23:49 신고

    passerbyno3님의 소설 보다보니 예전에 있던 셜록 전집은 남 줬기 때문에 다시 셜록 소설을 모으기 시작했어요.
    역시 둘의 유대감은 특별하네요. 아아. 글을 읽으면서 이렇게 가슴 떨리게 번역을 해주셔서 고마워요.
    역시 존 마미는 셜록을 오늘도 잘 보다듬어 주는 군요.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6:59 신고

      아휴. 이놈의 셜록이 뭔지.
      저도, 집에 있던 책들 다 몇번씩 들춰읽게 되더라구요.
      그리고는 건조한 원작에서도 드러나는 끈끈한 관계에 감동하고 :D
      가슴떨리는 느낌, 공감해주시다니 기쁩니다. 행복하셔요 : ]

  5. addr | edit/del | reply 불공평한게임 2011.07.11 00:43 신고

    게리뎁 대사는 정말이지....ㅠㅠ 어떻게 저 대사를 보고 셜록과 존을 단순한 친구라고 생각할 수 있겠어요!! 그건 지나치게 상상력이 부족한 거라고 생각하지 말입니다ㅋㅋㅋㅋㅋㅋ 쉬어가는 단편이라 하셨지만 단비와 같은 단편이네요~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6:59 신고

      친구는 무슨!! 저런게 친구면 사전의 정의를 다시 써야 하는거죠;;;
      기분 좋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 ]

  6. addr | edit/del | reply K 2011.07.11 03:01 신고

    존보고 텔레비전도 사오라는 문자를 한 부분까진 아... 존이 정말 어떻게 셜록을 참고사나 ㅋㅋㅋ했지만 셜록의 끝부분 그런 표정을 만들어 낼 수 있는건 존 뿐이기 때문에 두사람은 천생연분인 것 같아요 ㅠㅠㅠㅠ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01 신고

      들쭉날쭉하게 예전 글 답글을 이제사 답니다. ^^;
      투닥투닥 알콩달콩 사는 둘을 보고 있노라면
      진정한 부부는 서로의 허물도 참고 감싸주는 거라던
      어른들의 말씀이 떠오르는 거시... 천생연분 맞는 것 같아요! XD

  7. addr | edit/del | reply pine 2011.07.11 09:15 신고

    우왕 우왕 우왕오오오앙 정말 원작에 loyalty and love라고 나오는 검미꽈!!! 으억... 코난 도일 경 아 그 분 진짜 아놬ㅋㅋㅋㅋ 수갑씬이 나온다는 말에 원작이 팬비디오급이라고 하고 있는데, 사실은 원래 오리지날부터가 그렇구먼요. 허허 이것참, 얼른 찾아서 읽어봐야겠습니다!!!

    귀여운 글이에요! 그러면서도 원작의 느낌을 해치지 않고! 이런 글 쓰기도, 번역하기도 쉽지 않죠. 역시 행인님;-)

    (저는 예전에는 jaan이고, 일욜이었지만 이제는 pine이에용)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02 신고

      정말 원작에 loyalty and love라고 적혀 있습니다.
      이러고도 둘이 그냥 친구라고 하면 사기죠, 사기. :D
      다시 와주셔서 반갑습니다. : ]

  8. addr | edit/del | reply LoPyun 2011.07.11 17:06 신고

    항상 말썽부리고 짜증나게 하는 셜록때문에 항상 많은 것을 참아야 했던 존을 불쌍해하면 읽어내려갔는데 마지막에 셜록의 모습을 보니 존은 아무래도 복받은 것 같아요ㅎㅎㅎ 쉬어가는 단편으로 제 마음을 풍요롭게 해주네요~ 번역이 쉽지 않을텐데 항상 능력을 발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03 신고

      셜록은 하해와 같은 마음의 엄마존을 만났으니 복받은 거고
      존은 자기밖에 모르는 셜록을 얻었으니 복받은 거죠...
      너무 딱딱 맞는 남자들이라 부러워 죽겠다니까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D

  9. addr | edit/del | reply 소네트 2011.07.12 09:33 신고

    정말 귀여운거 같아요 진짜로ㅋㅋ 셜록이 애 같이 구는 걸 은근히 즐기는 것 같은 존이나, 초인적인 인내심(..티..티비)을 보여주는 존도 귀엽지만 역시, 안 그런척 챙기고 걱정하는게 참 좋은거 같아요.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05 신고

      안 그런척 챙기고 안 그런척 좋아하고...
      이런 게 더 감질나고 귀여워요. 그래서 이 남자들이 좋더라구요 : ]

  10. addr | edit/del | reply D 2011.07.13 15:52 신고

    텔레비전이 무슨 통조림도 아니고 오는김에 사오라니 저걸 어떻게 참고 산답니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거기다 한참동안 연락없던 셜록이 저렇게 뻔뻔한 표정으로 들어오면 아주...아주 으스러지게...패고싶겠네요ㅋㅋㅋㅋㅋ정말 죽이고 싶다는 말이 너무너무 공감이 가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치만 마지막에 손을 덜덜 떨면서 부탁이니까,존.이라고 말하는 셜록이라니..ㅠㅠㅠㅠㅠ앞서 받았던 열이 한번에 훅 날아가고 가슴이 막 따듯해지네요ㅠㅠㅠㅠㅠㅠ귀엽고 따듯한 단편 감사합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06 신고

      저라면 으스러지게 패주고 콱콱 밟아줬겠지만
      하해와 같은 마음의 천사같은 존은 다 감싸주는거죠.
      아아아아. 부럽습니다. 이 두 남자 너무 좋아요.

      그나저나 이렇게 엄청 늦게 답글 다는데도
      잊지 않고 매번 들러주셔서, 항상 감사해요 D님. ㅠㅠ

  11. addr | edit/del | reply 천소유 2011.07.16 21:46 신고

    텔레비전을 왜 고장낸 걸까요 ㅋㅋㅋㅋㅋ
    텔레비전을 무슨 자판기에서 뽑아져 나오는 음료수라고 여기는 듯한 문자에 웃어버렸습니다 ㅋㅋㅋㅋ
    하나하나 존의 감정이 너무 잘 느껴지는 소설이네요 ㅋㅋㅋㅋㅋ 그리고..공감이 되구요 ㅋㅋㅋ
    세명의 개리뎁에서 그 대사는 정말이지 ...//ㅁ//
    마지막 부분이 확실히 그 대사를 떠오르게 하네요 ㅎㅎㅎ
    아ㅠㅠㅠ날씨가 후덥지근해서 체력적으로 지쳐가고 있는데 이런 따끈따끈한 소설을 읽으니까 기분이 좋네요 ㅎㅎ
    즐겁게 읽고 갑니다, 행인님!!!/ㅁ/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07 신고

      ...이유도 이유지만, 대체 어떻게 하면 텔레비전이 망가져버린답니까;;;
      정말이지 상상 이상(?)의 남자에요, 셜록은.
      저런 셜록을 다 받아주는 존은, 인간 이상(!)의 남자겠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12. addr | edit/del | reply 2011.07.16 22:32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08 신고

      존이 없으면 셜록은 못 살거에요. 정말.
      애가 하는 짓은 온통 말썽이지만
      그래도 순수하게 존만 바라보는 게 빤히 보여서,
      우리 모두 봐주는거 아니겠나요 XD

  13. addr | edit/del | reply 2011.07.18 02:40 신고

    하우.. 너무 좋네요ㅠㅠ 우연히 검색하다 들리게 됐는데 이렇게 달달한 소설이 있다니!! ㅠㅠ
    저는 비록 존/셜을 지지하지만, 딱히 커플링을 따지지 않더라도 이런 분위기가 너무 좋아요ㅠㅠㅠㅠ
    즐겨찾기 추가하고 가요ㅎㅎ 앞으로 자주 들를게요!!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11 신고

      반갑습니다.
      저는 그저 셜록이랑 존이 좋은 1人이라,
      이런 알콩달콩한 느낌이 언제나 좋더라구요. : ]

  14. addr | edit/del | reply 제이냥 2011.07.19 22:53 신고

    ㅎㅎㅎㅎㅎㅎㅎㅎ 티비좀 사와요 라니 ㅋㅋㅋㅋㅋㅋ 누가보면 과자이름 내지는 식료품이름인줄알겠네요 ㅋㅋㅋ 맨날 무뚝뚝하고 쏘시오패스마냥 굴다가도 존이 다치거나 위험할때면 전전긍긍하는 셜록의 모습은 늘 저를 두근거리게 한다죠 ㅠㅠㅠ 진짜 이 한쌍의 바퀴벌레를 어쩌면 좋을까요 ㅋㅋㅋㅋㅋ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12 신고

      텔레비전이 누구네 강아지 이름도 아니고;;
      강아지여도 안될 판에 아주 시크하게 존에게 심부름을 시키다니.
      마음을 온통 빼앗겼으니 이렇게라도 복수하는 걸까나요 :D

  15. addr | edit/del | reply 아시르 2011.07.20 01:20 신고

    아이고 우리 좌니보이....ㅠㅠㅠ
    셜로긔 옆에서 고생이 많네요 ㅎㅎ..ㅎㅎ...ㅠㅠㅠㅠ 아 잠깐 눈물좀 닦고..ㅠㅠ
    그치만 좌니보이 다쳤을 때의 로긔 대사에 또다시 두근두근하는 저를 발견....ㅠㅠㅠ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13 신고

      아이고 우리 좌니보이 ㅠㅠ 222
      이러다 존이 날개달고 승천해버리겠다니까요.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한방 날려주는 셜로기니까,
      눈물을 머금고라도 존을 양보해야죠(?) :D

  16. addr | edit/del | reply cordial 2011.08.04 14:45 신고

    으핰ㅋ 저는 또 개리뎁 파트의 인용에서 깨알같이 웃고 으히히
    좌니가 열 번 표현할 때 그 모든 걸 상쇄할 만한 직접적인 표현으로 딱 하나 날려주시는 셜록이지요+_+b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14 신고

      셜록은 깊게 숨겨둔 마음들이 너무 많아서 더 좋아요.
      그리고 그런 걸 다 알아주는 건 역시 존일 거라 믿고요. XD

  17. addr | edit/del | reply 승희언니 2011.09.01 13:53 신고

    ㅋㅋㅋㅋㅋ 아무리 싫다,힘들다 해도, 않 좋은점이 가득하다해도
    그런것들 날려버리는 단 한번의 좋은점만 있다면 행복하다고 느낄 수 있다는건가요.
    존님이라고 불러지네요.ㅎㅎ
    셜록이 보낸 메시지들도 재미있네요. 마지막 셜록 최고!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1.09.09 17:15 신고

      존은 자타공인을 넘어 국가적 차원에서의 천사입니다.
      저런 개초딩을 잘 보듬어주는 남자가 세상에 어디 있겠나요.
      아주 딱 어울리는, 서로에게 세상 하나뿐인 남자들입니다. :D

  18. addr | edit/del | reply 2011.12.22 00:32 신고

    웃으며 잘 보다가 셜록이 사망했다는데서 순간 새드인가?! 하고 놀랬습니다ㅋㅋㅋ

  19. addr | edit/del | reply 스라히 2012.01.10 17:01 신고

    으아아....정말 잘 보고 갑니당ㅠㅠㅠㅠ종종 들려서 행복하게 보고 가겠습니다...ㅠㅠ

  20. addr | edit/del | reply parkhs1008 2012.02.10 21:19 신고

    하지만, 그래도 괜찮은 이유 하나.
    ㅜㅜㅜ이부분이 너무 마음에 드네요. 늘상 존이 셜록을 걱정하는데 이럴때는 존을 걱정하는 셜록이라니 ㅜㅜ
    애써 아무렇지 않은척, 자기는 침착한척 하지만.. 눈빛만 봐도 알수있잖아~ ㅜㅜ
    그냥 솔직하게 네가 걱정된다고 왜 말을 못하니 ㅜㅜ
    하지만 마지막 대사가 가장 좋았어요.
    "부탁이니까, 존." 어쩐지 걱정이 되는 그의 절박한 심정이 묻어난다고 해야할까 , 와닿네요 ㅜㅜ!

  21. addr | edit/del | reply 2012.12.30 10:10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