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1년 12월 16일, 소천


정신없는 12월의 어느 날,
[지긋지긋한 일상 탈출법]의, 레드불 들이붓고 취한 셜로기가 방명록으로 사뿐, 날아들어왔어요.

으하, 이걸 어쩌면 좋단 말입니까.
셜로기의 형형한(!) 눈빛에서 느껴지는 저 묘한 러브러브 파워도 귀엽지만 
철딱서니 없는 애새끼 보듯 살짝 찡그린 존의 표정, 너무 좋아요!
게다가 빼꼼 쳐다보는 깨알같은 형님까지 XD

이렇게 상큼발랄한 그림으로 첫인사 남겨주신 대인배 소천님,
의외의 선물 받고 감동했습니다. 정말 기뻐요!

능력이 없사와;; 답례해드릴 수 있는 게 하나도 없지만 ㅠ_ㅠ
제가 좋아하는 글들이나마 꾸준히 올려볼게요.
이번을 인연삼아 앞으로도 가끔 만나뵐 수 있다면 기쁘겠습니다.

소천님, 앞으로도 잘 부탁드려요! : ]


※ 그림/링크를 클릭하시면 작가님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응원은 작가님께!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asserbyNo3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