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제: Once Upon a Time… 
  • 저자: (익명) + 역자: PasserbyNo3
  • 등급: PG (전체연령가)
  • 길이: 단편 (약 1,200단어)
  • 경고: 없음
  • 저작권: 저자/역자 모두, 이 캐릭터들과 설정에 대한 모든 소유권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 알림: PasserbyNo3가 습작으로 번역하였으며, 오류가 있을 수 있으므로 링크 외의 펌은 정중히 사절합니다.
  • 원문http://sherlockbbc-fic.livejournal.com/14213.html?thread=75585669#t75585669



옛날 옛적에, 가슴에 다 담지 못할 만큼 커다란 심장을 가진 어린 왕자가 있었습니다.

그의 심장은 강하고 억세게, 콩닥콩닥, 쿵덕쿵덕 뛰었습니다. 가끔은 빠르게 쿵쾅대기도 하고, 가끔은 철렁, 내려앉기도 했고 가끔은 팔딱팔딱 두근거리기도 했죠. 하지만 항상 뛰고 있었어요, 변함없이, 가득한 피로 벌컥거리면서. 그래서 때로는 그의 정신까지도 압도해버리는 느낌이 들기도 했습니다 - 이상했죠, 그건 결코 지나칠 정도로 크게 느껴질 리가 없었으니까요. 정말 이례적인 일이었어요.

그러나 어느 날, 어린 왕자는 뭔가를 배우게 되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그런 믿음직한 심장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걸 알아버렸죠. 가끔 그들의 심장은… 멈추기도 했어요. 그건… 음, 그에겐 이상하게만 느껴졌습니다. 심장이란 건 그러면 안 되잖아요; 심장이란 건 삶을 주는 거지, 앗아가는 게 아니니까요. 그리고, 아, 세상에 넘치게 큰 정신과 가슴에 넘치게 큰 심장을 가진 이 어린 왕자님은 해결책을 찾아내고야 말았습니다.

분명해, 그는 내심 생각했어요. 분명 내 심장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충분히 든든할거야. 나눠주고도 남을 만큼 가지고 있는걸.

왕자의 형은 무서운 눈빛으로 혼을 내며, 자신의 심장을 그렇게 아무렇게나 다루면 안 되는 거라고 타일렀습니다. 하지만 형이 어떻게 알겠나요? 그가 가진 거라고는 몸에 넘치게 커다란 배 뿐인걸요.

어린 왕자는, 음, 사람들을 도와주는 거니까요, 안 그래요? 가끔은 사람들의 몸이 다시 움직이진 않는다고는 하더라도, 그들의 영혼은 왕자가 나누어준 심장의 사랑과 다정함으로 구원받고 위안을 느끼는걸요. 그럼 그걸로도 충분하잖아요… 그렇죠? 그래서, 이 어린 왕자는 자신의 심장을 쪼개고 또 쪼개었습니다. 처음에는 반으로, 그 다음에는 네 조각으로, 그리고는 여덟 조각으로, 그렇게 계속, 더는 심장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 사람들에게 조각들을 나누어주었습니다.

그러다가 거울 앞에 선 왕자는, 전에는 본 적 없었던 냉기가 자신의 눈에 깃들어 있는 걸 보았고, 상상도 해본 적 없던 가슴 속의 공허함을 느꼈습니다. 왕자는 깨달았죠, 자신에겐 더 이상 줄 수 있는 조각이 남아있지 않다는 걸.

하지만 아직 정신은 그대로잖아, 그걸로도 할 수 있는 건 차고 넘치게 많아. 왕자는 희망적으로 생각해보았습니다.

그렇지 않은가요?

그래서 이 어린 왕자는 자신의 정신을 조각조각 나누었어요. 조그맣게, 작게, 기꺼이 나눠주고 싶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잃어버리고 말까 두려운, 정신의 조각들. 모든 조각들 하나하나가 별처럼 반짝이고, 다이아몬드처럼 날카롭고, 번개처럼 불타올랐습니다.

사람들은 왕자의 선물을 받지 않았습니다. 모두들 위대한 정신의 조각 같은 건 바라지 않았던 거에요. 그의 심장을 더 주길 바랬고, 그게 어디로 다 사라져버렸는지를 궁금해했습니다.

한때 심장이 있던 자리에는 커다란 분노가 자라났습니다. 저들이 뭐길래, 스스로도 가질 수 없는 걸 더 달라고들 하는 걸까요? 원래 가지고 있던 것에, 왕자의 조각과 수많은 다른 심장까지도 가지고 있으면서 왜, 저들은 보답할 줄도 모르는 걸까요? 왕자의 정신이 뭐가 어때서 받으려 들지 않는 거죠?

왕자는 더 이상 주기를 거부했습니다. 그러자 사람들은 요구하지 않게 되었고, 그렇게 그에게서 멀리 달아나버렸습니다.

시간은 흘러, 한 해, 또 한 해, 한 해, 한 해, 그렇게 나날이 지나갔습니다. 어린 왕자는 자라고 또 자랐고, 분노 역시도 왕자를 위해 전력으로 뛰고 있던 심장이 있던 구멍을 채워나갔습니다. 왕자는 이 대륙을 자신의 왕국이라 이름 붙이고 그곳의 왕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정신과, 심장이 있던 곳을 태워버린 불길로 이 작은 영토를 지켜나갔지요. 사람들은 국경 밖에서 지켜보며 궁금해했습니다. “저 심장 없는 왕은 누구지? 우리가 저 땅을 빼앗아야 하는 걸까? 왕을 죽이기라도 할까? 괴물 같은 게 진짜 왕을 바꿔치기해버린 거 아닐까?” 그리고 그들은 근처에도 얼씬거리지 않았습니다. 범죄자를 처단할 다이아몬드같은 정신이나 초토화된 영지가 필요해지지 않는 한은 말이죠. 어린 왕자는 자신이 사랑받는게 아닌, 유용한 사람이라는 걸 배웠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더 이상 어린 왕자가 아닌, 무정한 왕일 뿐이라는 것도.

더 많은 시간이 흘러, 한 해, 또 한 해, 그렇게 나날이 지났을 무렵, 멀리에서 낯선 사람이 찾아왔습니다. 팔 한 쪽과 다리 한 쪽, 금 한 조각밖에는 남지 않은 나이든 군인이었어요. 이끌 부대 없는 나이든 군인이면서 돌봐줄 환자 없는 의사이자, 세상의 모진 추위를 피해 온기와 쉴 곳을 찾아 헤매는 이방인이었죠. 그는 심장의 온기를 찾고 또 찾아 헤맸지만, 대신에 찾아낸 건 무정한 왕의 불길이었습니다. 그러나 나이든 군인은 무정한 것 정도는 두려워하지 않는 법을 알았기에, 쉴 곳을 달라며 왕국에 발을 들여놓았습니다.

무정한 왕은 정신 조각 하나를 떼어내 이 군인의 가슴을 갈라보고는, 강하고 억세게, 콩닥콩닥, 쿵덕쿵덕 뛰고 있는 심장을 발견했습니다. 가끔은 빠르게 쿵쾅대기도 하고, 가끔은 철렁, 내려앉기도 했고 가끔은 팔딱팔딱 두근거리기도 했죠. 하지만 항상 뛰고 있었어요, 변함없이, 가득한 피로 벌컥거리면서. 무정한 왕은 너무나도 큰 두려움을 느끼고는, 이 군인에게 멀리, 빨리 달아나버리라고 말했습니다. 이 세상은 심장을 먹어치우는 사람들로 가득차 있다고, 조금씩 조금씩 가져가서는 모조리 앗아가버리고 만다고. 그러다간 가슴을 데워줄 심장도, 스스로를 지켜줄 정신도 금방 잃어버리고 말 거라고.

그러자 이 군인은, 무정한 왕의 두 눈을 똑바로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위험이란 걸 그렇게나 잘 아신다니, 당신이 내 심장의 절반을 가지고 있으면 되겠군요. 밤새 쉴 곳과 온기를 주는 댓가로 당신이 잘 보관해줄 거라 믿어요.”

무정한 왕은 군인이 잠들어 있던 수많은 밤과, 군인이 가지고 있던 한 조각의 금으로 식사를 준비하는 수많은 아침 내내 꼿꼿이 자리를 지켰습니다. 그의 정신은 얼떨떨하고도 어리둥절했고, 다이아몬드 같은 면은 동강나고 부서져나갔죠. 모서리는 무뎌지고 불길이 잦아들 때까지. 그리고 왕이 얼떨떨하고도 어리둥절해있는 내내, 군인은 옆에 머무르며 왕의 가슴 속에 넣어둔 자신의 심장을 지켜보고, 그의 불길이 태워버렸던 땅을 갈아엎고, 온통 흠집투성이가 되어버린 정신을 닦아주었습니다. 

어느날 무정한 왕이 가슴 속을 들여다보았을 때, 자신의 심장이 다시 자라 있다는 걸 발견했습니다. 밖을 바라보니 그의 왕국에는 새로운 국민들이 생겨나 있었습니다. 나이든 군인의 도움으로 수도 없이 늘어나고 번영해왔던 거였죠. 사람들은 자신의 심장과 정신을, 몸과 자손들까지도 주려 했습니다. 그의 첫 심장을 받아가서는 그대로 먹어치워 버린 것에 대해 사과해오기도 했지요.

왕은 군인에게로 돌아서서 말했습니다.
“이제 내겐 내 심장이 있고, 다른 수많은 사람들의 심장도 있네. 당신 걸 돌려받고 싶을 테지?”

나이든 군인은 가슴을 열어 안에 온전한 심장이 있다는 걸 확인하고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왕은 말했습니다.
“당신에게 내 정신을 주면 되겠군, 당신 건 날카롭거나 강하지 않으니까.”

나이든 군인이 머리를 열어보이자, 그 안에는 나이든 군인을 움직이고도 남을 만큼 강철처럼 날카롭고도 기계처럼 완벽하게 돌아가고 있는 온전한 정신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왕은 말했습니다.
“내겐 심장과 정신밖에 줄 게 없는데, 당신은 거절했어. 당신 심장이라는 선물에, 내가 어떻게 보답하면 되겠나?”

나이든 군인이 대답했습니다.
“당신이 내게 준 최고의 선물은, 당신을 향한 내 선물을 받아준 것입니다.”

왕은 어리벙벙했지만, 사랑받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사랑받는 게 어리벙벙한 것보다 훨씬 더 재미있다는 걸 깨달았지요. 그러자 국민들도 그를 사랑하게 되었고, 더이상은 그를 어린 왕자라거나 무정한 왕이라고 부르지 않게 되었습니다.

모두들 그를, 셜록이라 불렀습니다.



+)
보자마자 반해버린 이야기. 읽었을 때의 느낌이 너무 좋았기에, 부러 주석 없이 말투, 대구 맞춰 옮겨보려 했다.
어린 왕자(The Little Prince)가 무정한 왕(The Heartless King)이 되었다가 다시 심장을 되찾는…
너무나도 다정하고, 안타깝고, 사랑스럽고, 애처로운 동화랄까.
마음을 조각조각 내어주는 서툰 사랑과 제 것을 덜어주면서 지켜주는 포근한 사랑. 좋다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asserbyNo3 트랙백 0 : 댓글 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rara 2012.01.11 01:55 신고

    느낌 너무 좋네요ㅠㅠ 존 말투도 담담해서 뭔가 좋고 ㅠ
    마횽.. 지못미

  2. addr | edit/del | reply 팃샤 2012.01.11 02:45 신고

    와...이거 멋져요. 정말 좋네요. 간단하면서도 가슴에 팍팍 와닿는 글이에요!

  3. addr | edit/del | reply 에일린 2012.01.11 17:42 신고

    안녕하세요~ 행인님..^^
    너무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마지막 문장 너무 좋네요..그런데 형님...진짜 지못미네요 ㅋㅋ큐ㅠㅠㅠㅠ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2.01.15 17:57 신고

      에일린님 반가워요!
      좋은 글에 팍팍 공감 던져주셔서 영광입니다.
      저도 저 마지막 문장에 가슴이 지잉- 하더라구요. : ]
      그나저나, 마형님 지못미;;;;

  4. addr | edit/del | reply 달그림자 2012.01.12 00:30 신고

    아흑. 이렇게 좋을수가+_+/ 정말 행인님 덕분에 가슴이 콩콩 뜁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2.01.15 17:57 신고

      콩콩, 제가 느꼈던 만큼 기분 좋은 울림을 드릴 수 있었음 좋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5. addr | edit/del | reply 2012.01.12 04:03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2.01.15 17:58 신고

      맞아요. 담담하고도 솔직하고, 다정해서 너무 좋아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D

  6. addr | edit/del | reply 레델 2012.01.12 21:24 신고

    일단은 마이크로프트의 배는 나이가 어려도 어떻게 커버가 안 되네요ㅠㅠ 아주 담담하면서도 편안하고 따뜻한 느낌이 들었어요... 심장을 나눠주고 다음에는 정신도 나눠주고 싶어 하는 셜록이는 참 그 나이대에 맞게 귀엽고 따뜻한 아이였을 것 같아요ㅇㅇ 계속 무정한 왕, 나이든 군인으로만 지칭하다가 마지막에 그를 셜록이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부분에서 탄성이 터지는 흐뭇함을 느꼈답니다^^ 이런 멋진 소설도 소설이지만 어쩜 번역을 이렇게나 분위기 있게 해주시는지, 다시 한 번 놀랐습니다. 좋은 글, 좋은 번역 감사합니다 행인님^^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2.01.15 17:59 신고

      마형님 지못미 ㅠㅠ 그래도 저는 마형님의 그 배마저도 사랑해드릴 수 있어요;;;
      제가 이 글을 만났을 때, 마지막 문장에 가슴이 지잉- 울렸었어요.
      그 느낌이 너무 좋았더래서 옮기게 되었는데...
      제가 느꼈던 그 따스함이, 감동이 전해질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7. addr | edit/del | reply 2012.01.14 03:30 신고

    세상에 너무 동화같아요 ;ㅅ; 예쁜 글이네요!

  8. addr | edit/del | reply 검은깃털 2012.01.14 19:53 신고

    아. 세상에. 이런 멋진 동화가. 어른들의 동화가 정말로 감동적이라는 걸 깨닫는 순간입니다. 대부분 그렇지 않은데 말이죠.
    행인님의 글은 언제나 성숙한 따스함이 존재해요. 그래서 여기서 지친 순간을 위로받는 거겠죠. 감사합니다.
    날씨가 여전히 춥고 이제 곧 설인데 편안히 보내시길 바랍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2.01.15 18:01 신고

      원문부터가 너무나도 다정하고 따뜻한 글이라,
      읽으면서 얼마나 포근했는지 몰라요.
      옮기면서 그 느낌 다 전하지 못할까 아쉬울 따름입니다.
      깃털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매일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9. addr | edit/del | reply 진저 2012.01.14 21:49 신고

    동화 같은 픽이네요... 훈훈ㅎㅎ
    근데 마형님이 좀 안습이네요 '그가 가진 거라고는 몸에 넘치게 커다란 배 뿐인걸요'
    마형님이 셜록에게 충고를 해줄 수 있었던 이유는 셜록과 비슷한 경험을 하지 않았을까 하고 망상의 나래를 펼쳐봅니다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2.01.15 18:03 신고

      마형님 지못미~ ㅠㅠ
      저도 진저님 의견에 공감합니다.
      모든 걸 셜록보다 더 먼저, 더 치열하게 겪으면서
      나름의 방식으로 제련된 게 지금의 마형님의 모습일 거라 생각하거든요.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10. addr | edit/del | reply 햇투더살 2012.01.18 21:18 신고

    여기 처음와봣는데 너무 좋습니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잘보고가요 정말 이런 동화적인 분위기 은근 어울리는거같아요ㅋㅋㅋㅋㅋ그나저나 마형이의 뱈ㅋㅋㅋㅋㅋㅋㅋㅋ마횽도 그렇게 뚱뚱한건 아닌뎈ㅋㅋㅋㅋㅋ불쌍한 마형ㅋㅋㅋㅋㅋㅋㅋㅋ정말 셜록은 심장을 얻었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실제로ㅠㅠㅠㅠㅠㅠㅠ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2.01.29 07:44 신고

      마형님 안타깝죠 ^^;;
      동화 속 주인공처럼 서로를 채워주는 두 남자, 참 좋아합니다. : ]

  11. addr | edit/del | reply 2012.01.19 19:22 신고

    으악ㅠㅠㅠ이런 동화풍의 잔잔한 픽 너무 좋네요ㅠㅠ 존 마지막 대사 정말 멋져요ㅠ

  12. addr | edit/del | reply parkhs1008 2012.02.10 06:32 신고

    굉장히 따뜻하고 포근한 동화한편을 읽은 느낌이에요.
    새벽에 보니 그런 기분이 더 강하게 드네요.^^
    웬지모르게 미소가 지어지는 소설 잘봤습니다.ㅎㅎ
    결국 얼어붙은 셜록을 녹여주는건 따뜻한 존이라는사실이 마음에 드네요 ㅎㅎ

    • addr | edit/del PasserbyNo3 2012.02.17 01:19 신고

      서로에게 꼭 맞는 짝이라고 생각해요.
      친구나 연인을 떠나서, 운명적인 만남이랄까요.
      두 사람이 그래서 좋거든요, 저는 : )

  13. addr | edit/del | reply miel 2012.07.26 01:38 신고

    으아..정말 동화군요
    남들이 보기엔 왜존이 셜록을 견디며사나...그깟 스릴이뭐라고...이렇게 생각할수도있지만 존은 다르게 생각할것같아요
    물론 존이 인내하긴하지만 그만큼 셜록도 존을특별하게 생각한다는것을 알기때문에 셜록과 함께하는게 아닐까요ㅋㅋㅋㅋㅋ
    나만을 특별하게 생각해주는 사람과 함께할수있다는것만으로도 존은 많은것을 주고도 행복해하니까요ㅋㅋㅋ

  14. addr | edit/del | reply miel 2012.07.26 01:38 신고

    으아..정말 동화군요
    남들이 보기엔 왜존이 셜록을 견디며사나...그깟 스릴이뭐라고...이렇게 생각할수도있지만 존은 다르게 생각할것같아요
    물론 존이 인내하긴하지만 그만큼 셜록도 존을특별하게 생각한다는것을 알기때문에 셜록과 함께하는게 아닐까요ㅋㅋㅋㅋㅋ
    나만을 특별하게 생각해주는 사람과 함께할수있다는것만으로도 존은 많은것을 주고도 행복해하니까요ㅋㅋㅋ


티스토리 툴바